“목소리로 전하세요” KT, 농인 목소리 전달하는 ‘마음톡앱’ 개발

KT 목소리 찾기 프로젝트 참가자 김혜원 씨가 마음 톡을 이용해 지인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KT 제공]

[헤럴드경제=박지영 기자] KT는 '목소리 찾기' 프로젝트로 탄생한 농인의 목소리를 참가자와 가족에게 전달하고 이를 활용해 소통을 돕는 '마음 톡'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했다고 26일 밝혔다.

'목소리 찾기' 프로젝트는 후천적으로 목소리를 잃은 농인의 목소리를 KT의 인공지능(AI) 기술을 통해 만들어주는 프로젝트다. 지난 4월 참가자 20명을 선발했다. 딥러닝 기반 학습을 통해 사람의 목소리를 만드는 개인화 음성합성기술(P-TTS)이 활용됐다.

특히 ‘목소리 찾기’ 프로젝트는 기존 음성합성기술과 달리, 본인 목소리 데이터 없이 구현했다. 참가자의 '가족' 목소리 데이터에 참가자의 성별, 나이, 구강구조 등 개인의 특성을 AI 엔진으로 분석해 '하나 뿐인' 목소리를 만들었다고 KT는 설명했다.

KT는 구현된 목소리로 소통할 수 있도록 전용 모바일 앱 ‘마음 Talk(이하 마음톡)’도 개발했다. 농인과 건청인 사이의 대화를 돕고 텍스트로 음성 통화도 가능하다. 마음톡은 프로젝트 참가자와 가족·지인만 이용할 수 있다.

'마음톡'에는 KT의 클라우드 플랫폼이 활용된다. 농인이 앱에 입력한 텍스트가 KT GPU 클라우드 플랫폼에 전달돼 목소리로 바뀐다.이 과정에서 GPU가 수천만 번의 연산을 진행해 음성을 만든다. 연산 시간은 1초 내외로 체감 지연없이 실시간으로 대화가 가능하다.

특히 '내 목소리 음성·영상통화' 기능은 농인은 문자를 하는 방식으로, 상대방은 음성통화하듯 대화를 나눌 수 있다. 영상통화를 함께 지원해 수어 소통도 가능하다. 음성 통화 중간에 끊김없이 영상통화로 전환이 가능하다.

KT는 지난 25일 서울·부산·광주·대전에서 참가자와 가족들에게 앱 사용법을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유튜브 생중계로 각 지역 행사장을 연결, 마음 톡 앱을 이용해 대화를 나눴다. KT는 향후 2년간 전용 앱을 지원하고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할 예정이다.

양율모 KT 홍보실장은 "목소리찾기 프로젝트는 18년 동안 이어온 소리찾기 사업의 연장선으로 앞으로도 KT는 마음을 담아 목소리 찾기 프로젝트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KT는 2003년부터 '소리찾기 사업'을 진행 중이다. 청각장애인들의 인공와우·인공중이·뇌간이식 등 수술을 지원하고 재활 프로그램인 'KT꿈품교실'을 운영한다

park.jiyeo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