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코로나 사망자 많은 건 ‘당뇨병’ 때문”

당뇨약

미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망자가 다른 나라에 비해 많은 건 당뇨병 환자가 많기 때문이란 분석이 나와 관심을 모으고 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24일(현지시간) “올 2~5월 코로나19로 사망한 1만여명을 분석한 결과, 약 40%가 당뇨병을 앓고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65세 이하 코로나19 사망자의 절반가량이 만성질환 보유자였던 것으로 파악됐다.

당뇨병은 미국 성인 중 약 3분의1이 앓고 있을 정도로 흔한 만성질환 가운데 하나다. 미국에선 2009년 이후 당뇨병 환자의 사망률이 꾸준히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코로나19 유행에 앞서 지난 2002년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SARS·사스) 유행 땐 미국 내 사스 사망자의 20% 이상이, 그리고 2012년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유행 당시엔 사망자의 약 60%가 당뇨병 환자였다고 한다.

이 때문에 전문가들 사이에선 “당뇨병을 통제하는 게 미국 내 코로나19 확산세를 막을 수 있는 최고의 방어책”이란 말이 나오고 있다.

그러나 로이터는 “코로나19 대유행의 여파로 식료품 가격이 급등하면서 건강한 식습관을 지키기가 어렵게 됐다”며 “운동마저 쉽지 않기 때문에 당뇨병 환자들은 그 증세가 더 악화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당뇨병 환자들에게선 시력 손실과 신장 질환 등 합병증이 잇따라 보고되고 있다.

그러나 로이터는 “당뇨병 환자들은 비싼 값의 치료제 인슐린을 사기 위해 바이러스 노출 위험을 무릅쓰고 계속 일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전하기도 했다.

국제통계 웹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한국시간 27일 오후 1시30분 현재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431만5709명, 사망자 수는 14만9398명으로 둘 다 전 세계 213개 국가·지역 가운데 가장 많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