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러 선박발 ‘2차 지역감염’ 발생 비상

[헤럴드경제]러시아 선박에서 시작된 코로나19 2차 감염이 지역사회로 전파돼 우려가 커지고 있다.

26일 부산시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선박수리공인 158번 확진자의 지인이 확진 판정(165번)을 받았다.

이 지인은 지난 24일 확진된 158번 환자(부산 서구)와 함께 거주하는 이로,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진단 검사를 받은 상태였다.

보건당국은 165번 확진자 이동경로를 파악하고 밀접 접촉자 파악에 나섰다.

158번 확진자는 앞서 선원 32명이 집단 감염된 러시아 선박 페트르원호(7733t·승선원 94명)에 승선했던 선박수리공 157번 환자의 직장 동료였다.

앞서 25일에는 157번 확진자 동료이면서 페트르원호에 승선해 작업한 163번(부산 서구)·164번(부산 사하구) 환자도 잇따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페트르원호에 승선했거나 2차 감염으로 확진된 선박수리업체 직원이나 접촉자는 모두 9명(한국인 8명, 외국인 근로자 1명)으로 늘어났다.

특히, 우려됐던 2차 지역감염이 발생해 긴장 고조되고 있다.

지금까지는 페트르원호에 승선했거나 직장 동료끼리 감염된 사례였다. 하지만 165번 환자의 경우 러 선박과는 상관 없는 2차 지역감염에 해당한다. 러 선박에서 시작된 코로나19 감염이 부산항을 벗어나 지역사회로 전파됐다는 뜻이다.

보건당국은 해당 선박수리업체 나머지 선원들을 재검사하고 수백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는 접촉자를 추적해 이상 증상이 있으면 진단 검사를 벌이고 있다.

한편 부산항에 정박한 러 선박 13척 429명에 대한 선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수조사를 벌인 결과, 전원 음성으로 나왔다.

이날 기준 부산지역 전체 누적 확진자(러 선원 제외)는 165명으로 늘어났다. 국내 접촉자가 9명, 해외입국자가 5명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