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 러 선박, 우려됐던 2차 감염 발생

[헤럴드경제]부산항의 러시아 선박 작업자와 접촉했던 이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우려됐던 2차 지역감염이 현실화하고 있다.

26일 부산시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러 선박에 승선했던 수리업체 직원인 158번 확진자의 밀접 접촉자로 분류됐던 지인이 양성으로 확진됐다.

이로써 선원 32명이 집단 감염된 러 선박 페트르원호(7733t·승선원 94명)에 승선했거나 2차 감염으로 확진된 선박수리업체 직원이나 접촉자는 모두 9명(한국인 8명, 외국인 근로자 1명)으로 늘어났다.

또 부산지역 누적 확진자도 165명으로 증가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