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게이츠, 文대통령 서한서 SK바이오 언급

경북 안동에 위치한 SK바이오사이언스의 L HOUSE 백신 센터

[헤럴드경제 김현일 기자]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가 지난 20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낸 서한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대한 한국의 대응을 높이 평가하고 향후 협력 의지를 밝혔다.

그는 특히 "훌륭한 방역과 함께 한국이 민간 분야에서 백신 개발의 선두에 있다"고 평가하며 "게이츠 재단이 연구개발을 지원한 SK바이오사이언스가 백신 개발에 성공할 경우 내년 6월부터 연간 2억개의 백신을 생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26일 브리핑에서 이런 내용이 담긴 빌 게이츠의 서한 내용을 공개했다.

게이츠가 언급한 SK바이오사이언스는 2018년 7월 SK케미칼에서 분사한 백신 전문 기업이다.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과 차세대 폐렴구균 백신을 개발 중이다. 최근 글로벌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코로나19 백신 공급을 위한 위탁생산(CMO) 계약을 체결하는 등 해외시장 진출도 나서고 있다.

이날 SK바이오사이언스는 "투자재원 확보를 통한 사업 확장과 추가 성장 가속화를 위해 2021년 상장을 목표로 IPO를 추진한다"고 설명하며 NH투자증권을 대표주관사로, 한국투자증권을 공동주관사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한편 게이츠는 이번 서한에서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에 감명을 받았다"며 문 대통령이 보여준 리더십과 대통령 내외의 노력에 사의를 표했다.

이어 "한국 정부와 게이츠 재단의 협력을 보다 강화하고 코로나19 등 대응에서 문 대통령과 함께 일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또 김정숙 여사가 최근 국제백신연구소(IVI) 한국 후원회 명예회장에 추대된 것을 축하하고, 백신의 공평하고 공정한 보급을 위한 세계적 연대를 지지하는 것에도 경의를 표했다고 윤 부대변인은 전했다.

게이츠 회장은 또 한국 정부와 게이츠 재단이 공동으로 조성한 세계 공중보건 증진을 목표로 하는 '라이트 펀드'에 대한 출자 규모도 확대하겠다고 서한에서 밝혔다.

joz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