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 게이츠, 文대통령에 서한…“한국, 코로나 백신 개발 선두”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인 빌 게이츠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 이사장.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인 빌 게이츠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 이사장은 지난 20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한 서한을 보내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에 감명을 받았다”며 “훌륭한 방역과 함께 한국 민간부문은 백신 개발에 있어 선두에 있다”고 평가했다고 청와대가 26일 밝혔다.

게이츠 이사장은 서한을 통해 코로나19 보건 대응 과정에 있어 문 대통령과 함께 일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이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4월10일 게이츠 이사장과 전화 통화를 갖고 코로나 대응 공조 및 백신·치료제 개발 협력 문제를 논의한 바 있지만, 게이츠 이사장이 서한을 보내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게이츠 이사장은 “지금과 같이 어려운 시기에 문 대통령이 보여준 리더십과 세계 보건 노력에 사의 표명한다”며 “한국 정부와 협력을 보다 강화하고 코로나19 보건 대응 과정에 있어 문 대통령과 함께 일할 수 있기를 희망했다”고 했다. 특히 최근 김정숙 여사가 국제백신연구소 한국 후원회 명예회장으로 추대받은 것을 축하하면서 코로나19 치료와 백신을 공평·공정하게 보급하기 위한 세계적 연대를 지지하는 것에 대해 경의 표했다고 윤 부대변인이 전했다.

게이츠 이사장은 “게이츠 재단이 코로나19 백신 연구개발비를 지원한 SK바이오사이언스가 백신 개발에 성공하면 내년 6월부터 연간 2억 개의 백신을 생산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한국에서 개발되는 백신을 통해 한국 국민과 세계 각국의 어려운 상황에 처한 사람들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함께 일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게이츠 회장은 지난달 개최된 ‘글로벌 백신 정상회의’에서 우리 측이 세계백신면역연합(Gavi)에 대한 기여 의지를 표명한 것에 대해 사의를 표했다.

그는 우리 정부와 게이츠 재단이 공동으로 조성한 라이트 펀드(RIGHT Fund)에 게이츠 재단의 출자 규모를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mkk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