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전선 다시 북상…남부지방 최대 200㎜ 폭우

[연합]

[헤럴드경제=뉴스24팀] 정체전선(장마전선)이 북상하면서 28일까지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가 쏟아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27일 아침 제주도에서 비가 시작돼 낮에는 남부지방, 오후에는 그 밖의 전국으로 확대될 것으로 26일 예보했다.

이번 비는 28일까지 이어지고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시간당 30~50㎜의 매우 강한 비를 뿌릴 것으로 예상된다.

27일부터 28일까지 충북, 남부지방에서 50~150㎜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이며 충북 북부, 경북 북부, 경남 해안에선 최대 200㎜이상 비가 예상된다.

충남·강원(영서북부 제외)·제주도에 30~80㎜, 강원 남부산지·제주 남부와 산지에도 최대 150㎜이상 비가 예보됐다.

서울, 경기, 강원 영서북부, 울릉도, 독도, 서해5도에는 10~40㎜ 비가 내릴 전망이다.

27일 아침 최저기온은 20~23도, 낮 최고기온은 24~28도로 예상된다. 28일 아침 최저기온은 20~24도, 낮 최고기온은 24~30도를 기록할 전망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