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개막전 4타수 무안타 침묵…텍사스는 콜로라도에 1-0 승리

‘추추트레인’ 추신수(38)가 개막전에서 침묵했다.

추신수는 24일(현지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 글로브라이프파크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 개막전에 1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4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삼진만 2개를 당했다.

콜로라도 선발투수 저먼 마르케스를 상대한 추신수는 1회말 첫 타석에서 좌익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3회말에는 2사 1루에서 루킹 삼진을 당했다. 5회말 역시 2사 주자 없는 가운데 헛스윙 삼진으로 아웃됐다.

1-0으로 앞선 7회말에는 콜로라도 두 번째 투수 카를로스 에스테베스를 맞아 2사 3루 득점권 찬스에서 초구를 공략, 2루수 땅볼로 돌아섰다. 이날 추신수의 타석 중 가장 아쉬운 결과였다.

투수전이 펼쳐지면서 많은 타격 기회가 주어지지 않았다. 추신수는 다섯 번째 타석에 들어가지 못한 채 그대로 경기를 끝냈다.

텍사스는 선발 투수 랜스 린의 6이닝 9탈삼진 무실점 호투, 6회말 터진 루그네드 오도어의 결승타를 앞세워 1-0으로 승리했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