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혈장치료제 이번주 임상 2상 신청

[헤럴드경제]국산 코로나19 혈장치료제의 유효성 검증이 가시화됐다.

26일 GC녹십자에 따르면, 금주 중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코로나19 혈장치료제 임상 2상시험 승인을 신청한다.

이 혈장치료제는 안전성을 인정받아 임상 1상은 면제받고, 유효성을 따져보는 2상부터 시작한다.

GC녹십자는 이미 임상에 필요한 완치자 혈장을 확보해 지난 18일부터 충북 청주 오창공장에서 시험용 약품을 생산 중. 식약처의 승인이 나오는 대로 2상을 개시할 예정이다. 코로나19 치료제의 심사·승인이 신속하게 이뤄지는 추세여서 다음달 중 승인이 예상된다.

GC녹십자는 2상과 함께 제품화를 위한 추가 혈장 확보에도 속도를 낸다. 이를 통해 연내 개발을 완료하고 상용화한다는 게 목표다. 완치자의 혈액 속에 있는 혈장을 농축해 만들기 때문에 임상과 상용화를 위해서는 다량의 혈장 확보가 필수적이다. 지난 24일 기준 혈장 공여를 신청한 코로나19 완치자는 1093명, 채혈을 완료한 완치자는 683명에 이른다.

이 혈장치료제는 기존 허가된 의약품의 코로나19 치료효과를 확인하는 '약물재창출' 연구를 제외하면 개발 단계가 가장 앞서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