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레드백’ 장갑차 호주軍 최종 시험평가 받는다

호주 수출이 추진되고 있는 레드백 장갑차.[한화디펜스 제공]

[헤럴드경제 김현일 기자]한국산 장갑차 '레드백(Redback)’이 호주군 주력 장갑차 선정 사업에 뛰어 들어 최종 시험평가를 받는다. 선정 되면 5조원대 납품이 예상된다.

한화디펜스는 보병전투장갑차 레드백 시제품 2대를 오는 28일 평택항에서 선적, 호주 멜버른으로 향한다고 26일 밝혔다.

레드백은 호주 육군의 최종 시험평가 단계인 RMA(Risk Mitigation Activity·위험경감활동) 이행에 들어간다. 호주군은 차세대 궤도형 전투장갑차 및 계열차량 8종 등 400여대를 도입 사업을 추진 중이다.

총 8조∼12조원의 전체 사업비 중 장갑차 획득에만 5조원이 편성됐다. 사업을 수주하면 선진국의 주력 장갑차로 납품하는 첫 번째 사례가 돼 수출에 청신호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화디펜스는 지난해 9월 1차 관문에서 미국과 영국 방산기업을 제치고 독일 라인메탈디펜스의 '링스(Lynx)’ 장갑차와 함께 최종 2개 후보로 선정됐다.

최종 2개 업체는 내년 8월까지 시제품 3대를 각각 호주에 보내 각종 성능 시험평가 뿐 아니라 운용사의 유지·보수 수행능력 등을 확인하기 위한 RMA 시험평가를 받게 된다.

한화디펜스의 경우 일단 2대를 이번에 보낸 뒤 시험평가 중간 결과를 바탕으로 1대를 추가로 납품한다. 오는 2022년 2분기께 최종 사업자가 선정돼 2023년부터 공급된다.

차체 중량이 42t에 달하는 레드백 장갑차는 기동성이 우수하고, 지뢰와 총탄 공격에 대비한 특수 방호설계로 방호력이 대폭 향상된 게 특징. 세상에서 가장 강한 독을 가진 거미로 알려진 호주산 '붉은배과부거미(redback spider)’에서 이름을 따왔다. 뱀을 사냥할 정도로 강한 독을 품고 있다.

이스라엘 엘빗 사가 개발한 포탑을 일부 개조한 형태인 30mm 포탑과 대전차 미사일 등이 탑재돼 화력 성능도 강화됐다. 포탑은 호주 현지에서 탑재될 예정이다.

승무원 3명과 무장 보병 8명이 탑승할 수 있고, 최고 속도는 65kph, 항속 거리는 500km, 엔진은 1천 마력을 자랑한다.

레드백은 기동성을 높이고자 철제 궤도보다 중량을 50% 이상 줄일 수 있는 캐나다 장갑차 고무궤도 개발업체인 수시(SOUCY) 사의 고무궤도를 장착했다. 내구성은 최대 5000km로, 철제궤도(2000∼3000km)보다 우수하다는 게 한화디펜스의 설명이다.

이스라엘의 아이언 피스트(iron fist) 능동방호시스템도 적용했다. 능동방호장치는 아군을 향해 발사된 적의 대전차미사일을 탐지·추적하고 대응미사일을 발사해 적 대전차미사일을 무력화시키는 장비다.

탐지 및 외부상황 인식을 위해 호주 포탑 제조회사인 EOS 사의 원격사격통제시스템(RCW)을 적용하고, 한화시스템이 개발한 상황인식 카메라를 달았다.

레드백의 동력 장치로는 한국군에서 이미 검증된 K21 보병전투 장갑차 개발 기술과 K-9 자주포의 파워팩(엔진+변속기) 솔루션이 적용됐다.

한화디펜스 관계자는 “호주군이 요구한 방호력 그 이상을 갖췄다. 경쟁사의 경우 아직 양산단계를 거치지 않은 민수용 엔진 및 변속기가 적용됐다”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