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경주페이 출시 한 달만에 44억원 발행

경주시 상품권 출시 기념 행사 모습.[경주시 제공]

[헤럴드경제(경주)=김병진 기자]경북 경주시 상품권 ‘경주페이’가 출시 한 달 만에 44억원 넘게 발행되면서 지역경제 활성화에 많은 기여를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경주시에 따르면 지난달 15일 모바일 앱 출시에 이어 같은달 22일부터 현장발행을 시작한 경주페이는 23일 기준으로 카드 사용자가 1만 2691명, 발행액은 44억 8100여만 원에 달한다.

그중 30억 7500여만원은 이미 사용됐고 1인당 평균 사용액은 24만 2000원으로 점차 증가하는 추세다.

주요 사용처는 일반음식점 27%(8억 3000만원), 슈퍼마켓·편의점 등 소매점 14%(4억 3000만 원), 병의원·약국 10%(3억원) 등으로 파악됐다.

시간대별로는 저녁시간인 18시~20시, 점심시간인 12시~13시의 사용이 많았고 요일별로는 토요일과 금요일, 목요일 순이었다.

연령별로는 40대(35%), 30대(26%), 50대(22%)가 전체의 83%를 사용했고 20대가 10%, 60대 이상은 7%에 머물렀다.

가입자들에게 지급된 캐시백은 3억원으로 올해 캐시백 예산 20억원의 15%를 소진했다.

경주페이는 사용할 때마다 6~10%의 캐시백을 돌려받아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으며 올해 발행분 200억원에 대해 예산 소진시까지 사용금액의 10%를 캐시백(월 최대10만 원 한도)으로 받을 수 있다.

또 소득공제 신청 시 30%를 공제받을 수 있다.

미리 충전해 사용하는 카드형의 경주페이는 스마트폰에서 간단히 ‘경주페이 앱’을 다운받아 신청하거나 농협과 대구은행 등 지정 금융기관을 방문해 신청하면 바로 카드를 발급 받을 수 있다.

경주시 관계자는 “경주페이 사용 확대가 지역경제의 선순환으로 이어져 소상공인들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kbj765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