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박원순 고소장’ 온·오프라인 유포 혐의로 3명 입건

성추행 등 혐의로 피소당한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박원순 고소장’라며 온오프라인상으로 유포된 문건과 관계된 3명을 입건했다. 아울러 해당 문건을 온라인상에 최초로 올린 2명을 특정, 자료 입수 경위 등을 수사 중이다.

서울지방경찰청은 27일 박 전 시장을 고소한 전 비서 A씨에 대한 2차 피해 수사와 관련해 “2차 피해 수사는 크게 고소인의 진술서라고 지칭된 문건의 온오프라인상 유출 또는 유포 경위에 대한 수사와 악성비방 게시글 수사로 나눠서 하고 있다”며 “문건의 오프라인상 유포와 관련해 현재 3명을 입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현재 3명에 대해 관련 경위 등을 조사 중이며, 이와 별도로 관련 문건을 최초로 온라인상에 올린 2명도 특정해 어디서 자료를 받았는지 등에 대해 수사 중”이라며 “악성 댓글 수사는 관련 글들이 올라왔던 4개 사이트에 대한 압수영장 집행을 통해 게시자·댓글 작성자를 특정하는 작업 중”이라고 밝혔다. 이어 “향후에도 2차 피해 가해자들에 대해서는 엄정 수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또 경찰은 박 전 시장의 성추행을 방조했다는 혐의로 고발된 서울시 관계자들에 대해 “A씨 측의 기자회견에서 언급된 모든 대상과 의혹에 대해 빠짐없이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박상현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