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 수익 크면 경영점수 ‘더’ … 기은 고객지향형 KPI 재편

윤종원 기업은행 행장

[헤럴드경제=이승환 기자] IBK기업은행이 고객들의 펀드·신탁 수익률에 따라 지점의 경영평가를 연동·반영키로 했다. 고객들이 더 많은 수익을 가져갈수록 각 지점의 평가 점수가 높아진다는 의미다. 고위험상품을 너무 많이 팔았을 경우엔 지점의 평가가 하락한다. 각종 펀드 논란으로 진통을 겪었던 기은이 새로운 경영 목표를 제시했다는 평가다.

기업은행은 27일 서울 중구 을지로 IBK파이낸스타워에서 비대면 방식으로 ‘전국 영업점장 회의’를 개최하고 ‘혁신경영’ 선포식을 가졌다. 윤종원 행장은 “다가오는 2021년은 기업은행 설립 60주년이자 새로운 60년을 준비하는 분수령”이라며 신(新)비전 달성을 위한 추진과제를 발표했다. 우선 기업은행의 ‘혁신경영’은 ‘혁신금융’으로 은행 경쟁력을 강화하고 고객의 성장을 지원하며, ‘바른경영’을 통해 고객의 신뢰를 확보하는 책임·윤리 경영에 중점을 둘 예정이다.

이날 발표된 내용의 핵심은 고객 중심형 경영평가지표 제시다. 예컨대 기은 지점을 방문한 고객들의 투자상품을 가입하고 그 투자상품이 큰 수익을 낼 경우 해당 상품을 판매한 지점의 경영성과 평가가 높아지게 된다. 고객 수익이 클수록 지점 평가에서 좋은 점수를 받게 된다는 의미다. 평가 지표수도 기존 30개에서 14개로 간소화했다. 다수 지표의 목표달성을 위한 무리한 영업보다 고객의 니즈를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영업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취지다.

높은 성과만을 추구하던 기존 투자상품 판매 관행에도 제동이 걸린다. 특점 지점에서 판매한 고위험투자상품 액수가 일정 수준이상이 될 경우엔 지점의 평가가 하락하도록 시스템화했다. 고위험 상품 판매를 권유해 큰 손실이 났던 여타 펀드 사태 재발을 막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기은 관계자는 “고위험 상품 판매를 줄이고 고객 성향별 맞춤형 투자 상품 권유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고객 수익에 따라 지점 평가가 달라진다는 점이 유의미한 대목”이라고 설명했다.

기은은 또 이날 ‘혁신 경영 선포식’에서 ▷기업 성장단계별 지원 체계 구축 ▷스타트업을 위한 모험자본 시장 선도 ▷중기금융 노하우 글로벌 확산 ▷고객 최우선 디지털 환경 구축 등을 혁신금융 과제로 선정했다. 바른경영을 위해 ▷고객보호 프로세스 강화 ▷준법·윤리경영을 통한 금융사고·부패 제로화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기업시민 ▷공정과 포용에 기초한 인사혁신 등을 추진과제로 뽑았다.

윤종원 기업은행장은 “혁신경영은 고객과 함께 성장하고 정책 파트너로서 금융산업의 혁신을 선도하기 위한 로드맵“이라며 ”기업은행은 물론 은행산업에 의미 있는 변화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nic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