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석유화학, 중증장애인용 맞춤형 휠체어 기증

박찬구 금호석유화학그룹 회장. [금호석유화학 제공]

[헤럴드경제 김현일 기자] 금호석유화학은 27일 서울과 경기, 강원에 소재한 장애인거주시설 14곳에 중증장애인용 맞춤형 휠체어 등 약 5200만원 상당의 보장구 26대를 기증했다고 밝혔다.

금호석유화학은 2008년부터 매년 맞춤형 휠체어 등 보장구들을 서울시장애인복지협회가 선정한 시설에 기증해 왔다.

맞춤형 휠체어는 일반 전동 휠체어에 우레탄 재질의 이너(Inner·맞춤형 자세 유지장치)를 추가 설치한 특수 휠체어다. 사용자의 신체가 변화할 때마다 새로운 이너로 교체해야 하는데 금액 부담이 높아 금호석유화학이 지속적으로 제작을 후원해왔다.

다만 올해는 코로나19로 대면 행사없이 사용자가 거주하고 있는 지역으로 배송됐다. 박찬구 금호석유화학그룹 회장은 “언택트(비대면)와 사회적 거리두기가 중요한 가치가 되면서 비대면으로 진행해 아쉬움이 남지만 마음만은 충분히 전달됐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joz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