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상반기 순이익 8210억원 , 전년동기 16.7% ↓

기업은행 본점

[헤럴드경제=이승환 기자] IBK기업은행은 올해 상반기 당기순이익 8210억원을 시현했다고 27일 밝혔다. 자회사를 제외한 기업은행의 별도기준 당기순이익은 7140억원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9859억원) 보다 16.7% 감소한 실적이다. 경기 악화에 대비하기 위한 선제적 충당금 적립 등이 영향을 미쳤다.

중소기업대출 잔액은 전년말 대비 13조8000억원(8.5%), 전분기 대비 10조원(6.0%) 증가한 176조5000억원, 시장점유율은 0.2%p 증가한 22.8%를 기록하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중소기업금융 시장의 리딩뱅크 지위를 더욱 확고히 했다"며 "코로나19 위기로 자금난을 겪는 소상공인 등 중소기업에 대한 자금 적기지원이 경쟁은행과 초격차를 확대할 수 있었던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총 연체율은 전년동기 대비 0.06%p 개선된 0.44%, 고정이하 여신비율은 전년동기 대비 0.08%p 개선된 1.18%를 기록하며 양호한 건전성 지표를 나타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경기둔화 우려 속에서도 혁신금융을 통한 지속가능 성장기반 마련과 체계적인 건전성 관리로 내실 성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nic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