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헐리우드 액션’ 추미애, 존재가 민폐 그 자체로 전락”

김기현 미래통합당 의원이 1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공부모임 '금시쪼문'에서 공수처 설치 문제점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김기현 미래통합당 의원은 27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대한민국 사법체계에 씻을 수 없는 치욕적 오점을 남겼다는 점에서 존재는 민폐 그 자체가 됐다"고 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노무현 탄핵에 앞장 선 '전과' 때문에 '문빠'에게 밉보인 추 장관이 자신의 정치 생명을 연장하기 위해 무리수를 둔 일, 국회 대정부질문 과정에서 헐리우드 액션으로 존재감을 과시하려 한 일 등 일련의 행보를 이해 못할 바는 아니지만"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른바 '검언유착' 사건을 놓고 "추 장관이 벼락 출세를 꿈꾸는 일부 정치검사들을 동원, 윤석열 검찰총장을 몰아내기 위해 무리하게 꿰어맞춘 공작 사건"이라며 "존재하지 않는 '검언유착'을 조작하고, 얼토당토 않는 수사지휘권까지 발동한 추 장관이 안쓰럽다"고 했다.

이어 "여권 권력자들은 입술로는 검찰개혁을 외치지만, 그 시커먼 속내는 검찰을 권력의 충직한 개로 만들려고 하는 것임을 이제 국민의 눈치조차 보지 않고 대놓고 드러내고 있다"며 "이번 사태를 보며 대통령이 진두지휘하며 서두르고 있는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가 어떤 목적으로 추진되고 있는지를 삼척동자도 알만큼 명확해졌다"고도 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7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관계자와 대화하고 있다. [연합]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