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이재명 ‘연합설’ 재점화…이낙연·박주민, 친문 표심 주시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에 출마한 김부겸 전 의원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7일 회동에 나서면서 두 사람의 연합설이 다시 고개 들고 있다. 다른 당권주자인 이낙연 의원과 박주민 최고위원은 이 지사의 행보를 예의주시고 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오전 도청사 접견실에서 이 지사를 만났다.

이 지사는 “우리 사회 최고의 과제가 지역주의 극복이고 국민 통합인데 후보님께서 군포를 버리고 그 어려운 대구로 가셔서 떨어지고 또 붙었다가 떨어지고 정말 고생이 많았다”며 “그게 우리 노무현 대통령님께서 가셨던 길이었던 것 같다. 개인적으로 정말 존경한다”며 높이 평가했다.

이어 “후보님은 과거에 저를 (성남시장으로) 공천해주신 공천심사위원장이었다”며 “(지역통합의) 그 꿈을 잘 피우시면 정말 좋겠다”고 덕담했다.

이에 김 전 의원은 “지사님께서 우리 당의 여러 정책에 선도적인 제안을 해주시고 무엇보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이 따르는 국민, 도민들한테 희망의 씨앗을 계속 키워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화답했다.

두 사람은 이후 15분간 비공개 면담을 가졌다.

전당대회를 약 한 달 앞둔 시점에서 가진 이들의 만남을 두고 정치적 해석이 분분하다. 일각에선 이 지사가 김 전 의원의 당권 도전에 사실상 힘을 실어주는 시그널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이날 만남은 김 전 의원이 이 지사에게 요청해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주류보다는 비주류에 가까운 김 전 의원 입장에선 이번 당권 경쟁에서 최대 변수로 꼽히는 친문 표심이 절실하다. 특히 팬덤급 강성 지지층을 거느리고 있는 박 최고위원의 등장으로 김 전 의원은 친문 표심 경쟁에서 더욱 불리해졌다는 관측이 나온다. 때문에 강성 지지층을 거느리고 있는 이 지사는 김 전 의원에게 우군일 수 밖에 없다.

대권을 노리고 있는 이 지사 입장에서도 이 의원은 경쟁 대상이다. 이 지사는 법원의 족쇄를 벗은 뒤 대권 구도에서 이 의원을 바짝 따라잡으며 양강 구도를 형성하고 있다. 김 전 의원을 물밑 지원하는 것이 이득이라는 계산이 깔려있다는 분석이다. 김 전 의원과 이 지사의 연합설이 꾸준히 제기돼 왔던 이유다.

그러나 김 전 의원과 이 지사는 이날 만남의 정치적인 해석에 대해 선을 긋고 있다. 김 전 의원 측은 “전국을 돌면서 기자간담회를 가지는 과정에서 지자체장을 계속 만나왔고, 이 지사도 그 중 한 명일 뿐”이라며 손사래를 쳤다.

이 의원과 박 최고위원은 이들의 행보를 지켜보며 당권 행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두 당권주자에게 이 지사는 위협적인 존재일 수 밖에 없다. 이 지사는 이 의원의 지지율을 턱 밑까지 따라잡으며 조만간 역전할 기세까지 보이고 있다. 이 지사는 박 최고위원과도 강성 지지층을 두고 경쟁을 벌이고 있다.

정치권 관계자는 “이 지사가 공개적으로 특정 후보를 지원하지는 않겠지만 이 지사의 대권주자로 우뚝 선 만큼 당권주자들이 그의 행보를 신경 쓸 수 밖에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현정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