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정전 67주년 맞아 군부 격려…수뇌부에 권총 수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정전협정 체결일인 ‘조국해방전쟁승리’ 67주년을 맞아 군 수뇌부에게 ‘백두산 기념권총’을 수여했다고 노동신문이 27일 보도했다. 군 수뇌부는 수여받은 권총을 왼쪽 가슴에 대고 김 위원장을 호위하듯 둘러싼 채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노동신문=뉴스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정전협정체결일인 ‘조국해방전쟁 승리’ 67주년을 맞아 군심잡기에 나섰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7일 “김정은 동지가 위대한 조국해방전쟁 승리 67돌을 맞으며 공화국 무력의 주요지휘성원들에게 ‘백두산’ 기념권총을 수여했다”고 보도했다.

전날 오후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진행된 백두산 기념권총 수여식에는 박정천 인민군 총참모장과 조경철 군 보위국장, 정경택 국가보위상, 군종 및 군단급 단위 지휘관, 호위사령관, 호위국장, 호위처장, 국무위원회 경위국장 등 군 수뇌부와 당 조선인민군위원회 집행위원회 위원, 당 중앙위 간부 등이 참석했다.

김 위원장이 군 수뇌부를 모아놓고 무기를 직접 수여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백두산 기념권총에는 ‘믿음의 징표’로 김 위원장의 이름이 새겨졌다. 특히 김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당 제1부부장은 김 위원장이 군 수뇌부 한명한명에게 권총을 수여할 때 바로 옆에서 보좌해 눈길을 끌었다.

김 위원장은 “전승의 날을 맞으며 공화국 무력의 주요지휘성원들에게 우리 군수노동계급이 새로 개발한 백두산 권총을 기념으로 수여하려 한다”며 “이는 혁명의 무기를 억세게 틀어쥐고 주체혁명위업을 끝까지 계승·완성해나갈 새세대 군지휘관들에 대한 당의 크나큰 믿음과 기대의 표시”라고 말했다. 신문은 권총을 수여받은 군 지휘관들이 “준엄한 결전의 길에서 생사운명을 같이하게 될 혁명의 무기를 가슴마다에 얹고 김정은 동지와 당 중앙위에 다지는 충성의 맹세를 합창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김 위원장과 참석자들은 코로나19 감염 의심 탈북민의 재입북으로 국가비상방역체계를 최대비상체제로 격상했음에도 불구하고 마스크는 쓰지 않았다.

신대원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