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與, 서울시장 선거때 ‘수도이전’ 공약 걸어라”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정윤희 기자]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7일 최근 ‘행정수도 완성’을 추진 중인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민주당이 수도 이전에 대한 생각이 굳건하다면 내년 4월7일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수도 이전’ 공약을 내걸고 일단 서울시민의 의사부터 확인하라”고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민주당이 최근에 왜 이렇게 급작스러운 수도 이전 이야기에 불을 붙이는지 모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수도 이전 관련 근거를 아무 것도 제시하지 않고 그저 정치권에서 수도 이전을 갖다가 이러쿵 저러쿵 이야기 한다”며 “민주당 대표는 (수도 이전이) 헌법 사항이라고 하고, 원내대표는 일반 법률로도 옮길 수 있다고 하고 오락가락 하기 때문에 국민들이 많이 현혹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이해찬 민주당 대표가 서울을 두고 ‘천박한 도시’라고 한 것을 겨냥해 “수도 이전이라는 게 부동산 투기를 억제하지 못하니 (논의를) 시작해서 이제 와서는 서울은 천박한 곳이니 수도가 옮겨져야 한다고 이야기 한다”고 꼬집었다.

이어 “이 대표가 파리의 세느강과 한강을 비교하며 세느강 주변에는 역사적 건물 많은데 한강에는 아파트만 많아서 투기대상이 되니 (서울을) 비천한 곳이라고 한다”며 “이건 이 대표가 도시 발전과정을 제대로 인식 못하는 것에서 나온 발상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통합당은 이날 회의실 백드롭(배경 현수막 문구)에 ‘아름다운 수도, 서울 의문의 1패’를 내걸어 이해찬 대표의 발언을 비판키도 했다.

김 위원장은 채널A 검언유착 의혹 관련 KBS의 오보에 대해서는 “KBS 오보가 이뤄지는 과정에서 서울중앙지검 모 간부가 그 사실을 KBS에 전달했다는 보도가 나왔다”며 “검찰이 정상적으로 운영되는 기관인지 의문을 갖는다”고 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실질적으로 검찰이 어떤 모습을 갖추게 하기 위한 검찰개혁을 추진하는 것인지 대통령의 입장을 분명히 밝혀달라”고 강조했다.

yuni@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