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2020년 행정수도 완성 원년으로 만들것”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행정수도 완성추진단 단장(아랫줄 왼쪽부터), 김태년 원내대표, 박범계 부단장이 2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국회에서 열린 행정수도 완성추진단 1차 회의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김용재 기자]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7일 “민주당은 2020년을 행정수도 완성의 원년으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행정수도완성추진단 1차 회의에서 “행정수도 완성은 더 늦출 수 없는 시대적 과제”라며 “16년 전과 달리 과반이 넘는 국민 여론이 행정수도 완성을 지지하고 있고 야당에서도 지지 목소리가 크게 나오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행정수도 완성의 최종 목표는 대한민국 전 국토의 균형발전”이라며 “대선까지 시간을 끌지 않고 그 전에 여야가 국회, 청와대, 서울에 남은 정부 부처를 이전하는 효율적이고 합리적인 방안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행정수도 이전 뒤에는 경제수도 서울의 미래 디자인 역시 고려해야 한다”며 “행정수도완성 추진단이 실질적인 로드맵을 만들어 달라”고 지적했다

그는 “대한민국이 글로벌 선도국가로 발전하기 위해선 수도권 1국 체제가 아니라 지역 다국 체제로 전환해야 한다”며 “행정수도완성추진단에서 전국 순회 토론회를 통해 국민 의견을 수렴한 뒤 추진과제를 정립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이번 추진단은 행정수도 완성과 국가균형 발전의 청사진을 제시할 대항해의 돛”이라며 “지역에 투자하는 한국판 뉴딜에서 전국을 고르게 발전시키는 과정으로 설계하겠다”고 덧붙였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국회에서 열린 행정수도 완성추진단 1차 회의에서 김두관 의원에게 행정수도 건설을 위한 특별법을 전달받고 있다.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 김 원내대표, 김 의원, 박범계 의원. [연합]

추진단장을 맡은 우원식 민주당 의원은 “국토균형발전은 좌우의 문제도 정쟁의 대상도 될 수 없다”며 “관습헌법으로 인한 비효율 비용을 후대가 치루는 불합리를 서둘러 끝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우 의원은 “균형발전의 한 축으로 아파트값으로 평가받지 않고 혁신으로 다시 평가받는 경제수도 서울을 만들겠다”며 “미국의 워싱턴과 뉴욕의 관계처럼 행정수도는 세종, 경제수도는 서울로 발전시켜 최고의 국제도시로 다시 발전시키겠다”고 했다.

행정수도완성추진단에 따르면 추진단 구성은 전문성·지역 안배·소속 상임위를 고려해 선정됐다. 단장을 맡은 우 의원을 비롯해 박범계·이해식·박완주·김민석·김두관·송기헌·조응천·강준형·문정복·송재호·이장섭·오기형·조승래·김영배·민형배·맹성규 의원 등 총 17명이 참여했다.

brunc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