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인순 “통절히 반성…여성 어젠다 이끄는 데 어려움”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최고위원(왼쪽)이 지난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홍승희 기자]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은 27일 “통절히 반성한다”며 “죄책감이 겹쳐 많은 어려움이 따랐던 것을 이해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남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여성 어젠다를 이끄는 데 많은 어려움이 있어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조사심의를 거쳐 성폭력 가해인들이 피해자를 무고로 고소해 막아내기 참 어려웠다”며 회상했다. 이어 “이번에 윤리감찰위 구성안에 신고센터를 두기로 한 건 이런 문제를 해소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가까웠던 남 최고위원이 전직 비서의 성추행 혐의 고소 사실을 이미 알고 있었다는 의혹을 의식한 데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남 최고위원은 최고위원회에 여성 30% 할당이 받아들여지지 않은 데 대해 아쉬움을 표하며 당대표 지명 2명의 최고위원을 모두 여성으로 하는 안도 제안했다.

그는 “세상이 달라지고 있다. 국민들의 눈높이는 높아지고 있다”며 “민주당은 이어지는 성폭력 사건으로 실망을 끼쳤고 웬만해서는 지지를 돌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출직 공직자의 위력에 의한 성폭력 문제를 뿌리 뽑기 위해선 권력관계, 성불평등 문제를 성평등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hs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