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타이어, 브리지스톤 출신 임원 영입…“미래 원천 기술 강화”

넥센타이어 모리타 코이치 BG장. [넥센타이어 제공]

[헤럴드경제 정찬수 기자] 넥센타이어가 브리지스톤 출신 외국인을 임원으로 영입하며 미래 원천 기술 강화에 나섰다.

넥센타이어는 일본 브리지스톤의 중앙연구소장(Central Research)을 지낸 모리타 코이치를 ‘미래기술연구소’ 소장으로 임명했다고 27일 밝혔다.

모리타 코이치 BG(Business Group)장은 30년간 브리지스톤에서 타이어 재료개발부 유닛 리더와 연구1부장을 거쳐 중앙연구소장, 이노베이션 본부장 등을 역임했다. ‘변성 폴리머를 이용한 재료 나노 기술 제어 및 타이어 개발’로 일본 ‘문부과학대신 표창 과학기술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넥센타이어 관계자는 "이번에 모리타 코이치 BG장 영입을 계기로 재료 개발과 선행 연구를 중심으로 전기차, 수소차 등 친환경차로 대두되는 글로벌 시장에서 미래 기술을 선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넥센타이어는 유럽 및 미국 R&D센터의 신축 확장을 비롯해 서울 마곡지구에 기술개발 연구소인‘더 넥센유니버시티(THE NEXEN univerCITY)’를 개설하는 등 연구개발 조직 내 새로운 변화와 지속적인 투자를 병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완성차 제조업체의 공급 확대와 차세대 제품 개발 등 시너지 효과를 내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