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통합 신공항 건설 무산 현실화 되나…군위·의성 부지 선정 공방 가열

[헤럴드경제(경북)=김병진 기자]대구경북 통합 신공항 건설 사업이 무산 위기를 맞고 있는 가운데 군위와 의성의 날 선 공방이 가열되고 있다.

경북 의성군은 26일 입장문을 통해 “국방부는 법과 합의된 절차에 따라 공동후보지(군위 소보·의성 비안)를 통합 신공항 이전 부지로 선정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주민투표까지 실시해 공동후보지가 선정됐지만 국방부는 주민투표 결과대로 이행하지 않고 또다시 지자체 합의를 요구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또 “만약 사업 무산 시 의성군민들의 물질적·정신적 피해에 대한 관련기관의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손해배상과 행정소송 등 법적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이날 군위군 공무원노동조합도 성명을 내고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에 대한 결정은 오로지 군위군민들의 선택 영역”이라며 “그 누구도 강요할 수 없다”고 전했다.

특히 “공항 발전도 군민과 함께하며 공항 소음도 군민이 감내할 사항”이라며 “이는 외부세력이 결정할 일이 아니다. 더는 군민을 분열하는 행위를 멈추라”고 강조했다.

한편 군위군 통합신공항 추진위원회는 27일 오후 2시 군위시장 내에서 ‘범군민결의대회’를 열고 국방부의 부적합 결정을 내린 단독후보지(군위 우보) 고수 의지를 밝힐 예정이다.

kbj765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