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통합신공항 극적 돌파구 마련되나

[헤럴드경제(군위)=김병진 기자]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이전부지 선정을 위한 공동후보지 유치 신청 시한이 임박한 가운데 김영만 군위군수와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만나기로 해 결과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7일 군위군 등에 따르면 오는 29일 국방부 장관의 요청에 따라 김영만 군위군수가 정경두 장관을 만나 신공항 부지 선정과 관련해 의견을 교환한다.

이 자리에는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지사도 함께 참석하는 방향으로 추진됐으나 김 군수가 거절, 장관과 단독으로 면담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김 군수는 신공항이 군위 우보 단독후보지로 와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하지만 국방부 대구 군 공항 이전부지 선정위원회는 단독후보지에 대해 부적합 결정을 내리고 군위 소보·의성 비안 공동후보지는 오는 31일까지 적합 여부 판단을 유예한 상태다.

따라서 군위군이 기간 내 소보에 유치 신청을 하지 않으면 신공항 사업은 무산된다.

kbj7653@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