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레이 인근 해역서 로힝야 난민 24명 실종…“헤엄쳐 상륙 시도”

로힝야족 모습.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음. [AP연합]

[헤럴드경제] 로이터통신과 현지 언론이 말레이시아 휴양지 랑카위섬 인근에서 로힝야족 난민 24명이 실종돼 당국이 수색에 나섰다고 26일 보도했다.

말레이시아 해안경비대는 이날 “25일 밤 랑카위섬 인근에서 로힝야족 25명이 난민선에서 내린 뒤 헤엄쳐 해변으로 이동했으나 이 가운데 1명만 상륙했다”고 밝혔다. 당국은 이날 배 두 척과 항공기 1대를 동원해 수색에 나섰지만 구조에 성공하지 못했다. 로힝야족이 탔던 배나 시신도 발견되지 않았다.

당국은 현지 어촌과 인근 태국에도 관련 내용을 알리고 수색 지원을 요청하고, 경찰은 상륙한 난민 1명을 상대로 하선 당시 상황 등에 대해 수사를 시작했다.

말레이시아는 지난달에만 랑카위섬에서 269명의 로힝야족을 체포했다. 이슬람계 소수민족인 로힝야족은 방글라데시의 콕스바자르지역에서 살다가 일자리를 찾으러 말레이시아로 밀입국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월 초에는 로힝야족을 태운 선박이 방글라데시에서 출발했다가 침몰해 15명 이상이 숨지기도 했다. 상당수의 난민이 몇 주씩 배를 타고 표류하다 굶주림과 질병으로 세상을 떠나기도 했다.

말레이시아는 그동안 수 만명의 로힝야족 난민을 받아들였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하자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해안 경비를 대폭 강화했다.

앞서 방글라데시는 2017년 미얀마의 로힝야족 75만여 명에게 피난처를 제공하기도 했다. 이들은 당시 미얀마군의 소탕 작전 등을 피해 국경을 넘어 방글라데시로 피신해 기존 로힝야 난민이 주로 살던 콕스바자르에 정착한 바 있다. 현재 콕스바자르엔 100만명 이상의 로힝야족이 거주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미얀마와 방글라데시 정부는 이후에도 여러 차례 송환을 시도했지만, 로힝야족이 이에 응하지 않으면서 송환 작업이 장기화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