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우리 경제, 기적같은 선방…3분기 반등 기회”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7일 “세계 경제의 대침체 속에서 우리 경제도 지난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지만 OECD 국가들이 매우 큰 폭으로 성장이 후퇴하고 있는 것이 비하면 기적같은 선방 결과였다고 말할 수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면서 “경쟁국에 비해 상대적으로 양호했다는 것이 국민 삶에 위안이 될 수는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는 한발 더 나아가 어두운 역성장의 터널을 벗어나 성장을 반등시키는 데 총력을 기울여야 할 때”라면서 “정부와 민간의 노력이 더해진다면 3분기부터 경제반등에 성공할 수 있을 것으로 정부는 전망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각종 경제지표도 2분기를 저점으로 6, 7월부터 서서히 회복세 보여주고 있어 지금부터가 본격적으로 경제반등 이뤄낼 적기라고 말할 수 있다”며 “내수는 이미 2분기부터 살아나기 시작했기 때문에 3분기에 더 나아질 것으로 전망한다”고 했다. 오는 8월 17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한 이유에 대해 “지친 국민들에게 휴식의 시간이 되면서도, 내수활력에도 기여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우리 경제의 가장 큰 부분 차지하는 수출 감소가 경제회복의 가장 큰 제약인데 7월 들어 감소세 완화되고 있어 다행”이라며 “전례 없이 멈춰섰던 세계경제 회복속도 가 더뎌 어려움을 단시간에 해소하기 어렵지만 정부는 수출기업 애로 해소에 적극 나서면서 수출 회복 앞당기기 위한 다방면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판 뉴딜’도 경기반등을 뒷받침하는 축이 되게 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이어 “선도형 경제와 저탄소 경제, 포용국가로 대전환하는 노력과 함께, 적극적 일자리 창출과 투자확대로 위기극복과 성장회복에 힘을 더해 나가겠다”며 “정부는 3분기를 반드시 경기반등을 이룰 놓칠 수 없는 기회로 보고, 비상한 각오로 다양한 정책수단을 총동원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힘든 시간을 겪고 계신 국민들도 정부를 믿고 경제 반등의 성공 위해 힘을 모아 달라”며 “방역처럼 경제에서도 우리는 성공할 수 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재외동포들의 안전을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며칠전 정부는 군용기를 이라크에 급파해 우리기업의 건설현장 종사하던 우리 노동자 293명을 국내에 모셔왔다”며 “이라크의 코로나 확산이 매우 심각한 상황이어서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 보호하기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분들 가운데 76명이 확진판정을 받아 코로나 확진자 수가 일시적으로 급증하였으나 귀국자 전원이 안전하게 격리되어 관리되고 있기 때문에 지역감염 유발할 위험은 없다고 말씀드릴 수 있겠다”고 했다. 아울러 정부는 지난 주말 서아프리카 베냉 해역 피랍 됐던 우리 선원 5명을 한달여만에 무사히 석방시키는 데 성공한 것을 언급하면서 “정부는 우리 국민이 세계 어디에 있든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데 최선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K방역이 적극적이고 개방적이며 투명한 방역으로 세계 모범이 될 뿐 아니라 재외국민 보호에도 세계에서 가장 앞서있다고 자신있게 말씀드릴 수 있다”며 “앞으로도 국민 안전은 정부가 책임진단 자세로 정부 역할을 더욱 높여 나가겠다”고 밝혔다.

mkkang@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