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과 함께사라지다’ 여주인공 올리비아 드 하빌랜드 104세로 타계

다운로드
1940년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른 영화 올리비아 드 하빌랜드(왼쪽)가 남우주연 후보 로렌스 올리비에와 함께 시상식장에서 포즈를 취하는 모습. <영화예술과학 아카데미(AMPAS) 자료사진> 

[헤럴드경제=뉴스24팀] 아카데미(오스카) 여우주연상 수상자이자 영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에 출연했던 배우 올리비아 드 하빌랜드가 26일(현지시간) 별세했다고 로이터통신이 ‘할리우드 리포트’를 인용해 보도했다. 향년 104세.

로이터통신은 드 하빌랜드가 60년 이상 거주해온 프랑스 파리의 자택에서 자연사했다고 전했다.통신은 드 하빌랜드에 대해 그동안 ‘할리우드 황금기’의 여배우들 가운데 마지막 생존자로 평가돼왔었다고 설명했다.

드 하빌랜드는 1916년 일본 도쿄에서 영국인 부모 아래서 태어나 3년 뒤 미국 캘리포니아로 이주했다.1935년 막스 라인하르트가 제작한 영화 ‘한여름 밤의 꿈’으로 영화계에 데뷔했던 그는 4년 뒤 영화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의 멜라니 해밀턴 윌크스 역으로 출연해 이름을 알렸다.

이후 ‘캡틴 블러드’(1935), ‘로빈 후드의 모험’(1938) 등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펼친 드 하빌랜드는 ‘그들에겐 각자의 몫이 있다’(To Each His Own)와 ‘사랑아 나는 통곡한다’(The Heiress)로 1946년과 1949년 각각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받았다.

올리비아 드 하빌랜드 여사가 지난 2016년 100세를 맞아 AP통신과 인터뷰할 당시의 모습

올리비아 드 하빌랜드 여사가 지난 2016년 100세를 맞아 AP통신과  파리에서 인터뷰할 당시의 모습<AP=헤럴드경제>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