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국정원 조직 체계 개편…산업스파이 막겠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김용재 기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는 27일 국정원 조직 개편과 관련해 “과학수사본부를 3차장제로 승격해 개편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산업기술 유출 방지 구상이 있느냐’고 묻자 “청와대와 전임 원장과 협의해 소위 말하는 산업스파이, 국부기술 유출이 되지 않도록 최대로 노력하겠다”고 답하며 이같이 밝혔다.

박 후보자는 “대북 및 해외 담당부서를 1차장제로 바꾸고, 대테러 문제·방첩 등을 맡은 부서를 2차장이 맡게 됐다”며 “가장 문제가 되는 대공수사권 문제는 아직 경찰에 이관되지 않고 있어 (국정원장 후보자로) 지목된 후 여러 토론을 이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현재 국정원이 내부 정보를 통해 탄압을 가하는 등 국가폭력을 행사하는 그런 일은 절대 없는데 그 증거로 어떤 기관에도 현재 국내 정보담당관(IO)이 없다. 자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의지와 서훈 전 국정원장의 (국정원 개혁) 실천으로 실제로 국내 정보원이 한 명도 없지만, 법과 제도에 의한 개혁으로 반드시 국내 정치에 국정원이 개입하지 않도록 제도화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

박 후보자는 김병기 민주당 정보위원회 간사가 ‘직원들이 정치 개입하면 어떻게 하겠느냐’고 묻자 “철저히 감독할 것이고 발각된다면 큰 문제에 대해선 저도 책임질 것이며 과감하게 인사 조치할 것”이라고 의지를 드러냈다.

또 박 후보자는 김 간사가 ‘국정원 자체에 대해 어떻게 감사할 것이냐’고 묻자 “모든 것을 국정원장이 (확인)할 수 없지만, 국정원 구성원에게 철저한 리더십을 발휘해 (성찰을) 요구할 것”이라며 “현재 감찰실이나 감사관실에서 문제가 있으면 파악하는데 더 많이 배우겠다”고 답했다.

brunch@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