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대북 송금과 무관…정부 돈 1달러도 안 들어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답변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현정 기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는 27일 “저는 북한에의 불법 송금과 관계가 없다”며 김대중 정부 당시의 대북 송금 연루를 거듭 부인했다.

박 후보자는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2000년 6·15 남북정상회담 때 (북한에 송금된) 5억달러에서 정부 돈은 1달러도 들어가지 않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현대가 금강산 관광 등 7대 사업의 대가를 지불했다는 것은 이미 역사적·사법적으로 밝혀진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대북 송금 사건으로 실형을 지낸 그는 “현대가 북한에 송금하는 과정에서 국정원 계좌를 활용했다는 것으로 저도 유죄 판결을 받았지만, 저는 지금도, 당시도 어떤 계좌를 통해 현대가 북한으로 송금했는지 모른다”고 주장했다. 이어 “"대법원 최종 판결에 순종하지만 사실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ren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