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탈북민 월북 놓고 “정부가 제대로 못해…각성하겠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자신의 '학력 의혹'과 관련한 하태경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는 27일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20대 북한이탈주민(탈북민)이 최근 월북한 일을 놓고 "정부가 제대로 하지 못했다는 것을 인정한다"고 밝혔다.

박 후보자는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이같이 말한 후 "저희도 각성해 국민 염려를 덜고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분이 성폭력 혐의 후 집을 정리하고 달러를 바꾸는 등 여러 정황을 경찰서에서 파악하지 못한 일은 정부의 잘못이 있다"고 했다.

이어 "(월북을)파악하는 데 며칠이 걸렸지만, 현재까지도 완전히 말씀드릴 수 없는 것을 유감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