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현·볼빨간사춘기·갈란트…‘데뷔 20주년’ 보아 히트곡 다시 부른다

[SM엔터테인먼트 제공]

[헤럴드경제=고승희 기자] 엑소 백현, 볼빨간사춘기, 팝스타 갈란트가 ‘아시아의 별’ 가수 보아(BoA)의 노래를 다시 부른다. 보아의 데뷔 20주년을 기념하는 특별 프로젝트다.

SM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27일 0시 SM ‘스테이션(STATION)’은 각종 SNS 공식 계정 등을 통해 ‘아워 비러브드 보아(Our Beloved BoA)’ 프로젝트를 예고하는 스케줄 포스터를 공개했다.

이번 프로젝트에는 엑소 백현과 레드벨벳, 싱어송라이터 볼빨간사춘기, 세계적인 팝스타 갈란트(Gallant), SM의 클래식 레이블 ‘SM Classics’(SM 클래식스) 등 초특급 아티스트들이 참여, 이들의 목소리로 보아의 히트곡들을 새롭게 만난다. ‘공중정원 (Garden In The Air)’, ‘아틀란티스 소녀 (Atlantis Princess)’, ‘온리 원(Only One)’, ‘밀키 웨이(Milky Way)’, ‘나무 (Tree)’ 등 다양한 감성의 히트곡이 재탄생할 예정이다.

SM ‘STATION’은 다양한 가수와 프로듀서, 작곡가와의 컬래버레이션으로 탄생된 완성도 높은 음악을 선보이는 것은 물론 라이브 비디오, 인터뷰 영상 등 다채로운 콘텐츠를 선보이고 있다.

shee@heraldoc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