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영리 기관 지원 백서 나왔다…아산나눔재단, ‘파트너십 온’ 경험보고서 발간

[헤럴드경제 도현정 기자]아산나눔재단(이사장 한정화)이 비영리 기관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운영하면서 겪은 경험에 대한 모든 기록을 담아 27일 ‘파트너십 온’ 경험보고서(사진)를 발간했다.

이 보고서에는 재단이 지난 2015년부터 시작해 지난해 12월 종료한 파트너십 온을 운영한 전 과정에 대한 기록을 담았다. 파트너십 온은 청소년 관련 비영리 기관을 선발해 이를 ‘혁신리더’로 지정하고 벤처 기부 방식으로 재정과 비재정적 지원을 진행하는 프로그램이다. 일종의 비영리 기관 액셀러레이팅이다.

이번 보고서에는 프로그램 설계부터 지원 대상 비영리 기관을 선정하는 심사 과정, 액셀러레이팅 방법, 투자 결과, 해당 기관의 변화까지 전 과정을 기록했다. 비영리 기관에 재정을 지원할 때의 쟁점과 비재정적 지원 요소 등 재단 사무국이 겪는 고민도 함께 담았다.

지원 대상으로 선정된 비영리 기관의 기관장이나 이들을 선발했던 자문위원, 전문위원, 운영위원 등에 대한 심층 인터뷰도 눈길을 끈다. 지원 대상인 비영리 기관의 역량을 어떻게 평가했는지, 재정 안정성은 어떻게 도모했는지 등도 투명하게 공개했다. 보고서에서 객관성을 유지하기 위해 재단 사무국 관계자가 아닌 외부 필자가 집필에 참여했다.

보고서 발간을 담당한 전경호 아산나눔재단 사회혁신팀 매니저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경험보고서를 준비하면서 파트너십 온 운영에서 마주한 교훈과 시행착오를 충실히 기록하고자 했다”며 “아산나눔재단이 파트너십 온을 5년간 진행하며 겪은 고민과 교훈을 비영리 분야의 사람들과 나눔으로써 생태계 전체가 더욱 발전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