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종이도면 없앤다

선급 검사원이 삼성중공업의 작업 현장에서 종이 도면 없이 모바일 기기를 통해 설계 도면을 확인하고 있는 모습. [삼성중공업 제공]

[헤럴드경제 김현일 기자] 삼성중공업이 조선업계 최초로 미국 선급인 ABS와 ‘3D 모델 기반 선박 설계 승인 프로세스’를 구축했다. 이에 따라 2D 종이 도면을 없애고 3D 모델을 업무에 적용할 계획이다.

삼성중공업은 27일 디지털 형태의 3D 모델을 기반으로 설계 검증과 승인 업무가 가능한 새로운 프로세스를 구축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6년부터 3D 기반의 설계 기법을 도입해 엔지니어링을 수행해왔던 삼성중공업은 선급 승인 획득을 위해 여전히 2D 도면을 별도로 작성해야만 했다.

그러나 새 프로세스 구축으로 이러한 애로사항이 해소되면서 향후 스마트 조선소로 탈바꿈하기 위한 전략에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우선 올해 건조에 착수하는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부터 새 프로세스를 적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호현 삼성중공업 기술개발본부장은 “선급이 인증한 디지털화된 설계 정보는 별도의 데이터 가공 없이 인공지능(AI), 증강현실 및 가상현실(AR·VR) 기술과 손쉽게 연결이 가능하다”면서 “설계, 생산, 구매 등 조선소 업무 전반에서 스마트화가 더욱 가속화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패트릭 라이언 ABS 글로벌 엔지니어링·기술 부사장도 “3D 모델 기반 승인 프로세스 구축으로 2D가 아닌 3D를 이용해 설계부터 검토, 검사까지 가능하다는 게 증명됐다”며 “이러한 디지털 혁신이 선박건조 과정에서의 리스크는 낮추고 품질과 안전성은 더욱 높여줄 것”이라고 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스마트 야드를 포함해 설계, 구매 등 전체 업무 영역을 정보통신기술(ICT)로 연결해 효율을 극대화하는 ‘스마트 SHI(Samsung Heavy Industries)’ 전략을 구현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joz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