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관광재단-현대차, 관광약자 여행 지원 협약 체결

서울관광재단과 현대자동차 관계자들이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서울다누림 미니밴 앞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헤럴드경제=이진용 기자]서울관광재단(대표 이재성)은 서울시 유니버설 관광환경 조성 및 관광약자의 여행 활성화를 위해 지난 24일 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 현대자동차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현대자동차는 서울다누림 미니밴을 중심으로 서울 유니버설 관광환경 조성 사업을 인지도를 높일 수 있도록 홍보 영상 제작과 이벤트 등을 통해 다양한 온·오프라인 프로모션을 지원한다.

관광재단은 올해 하반기에 휠체어 리프트를 장착한 현대 쏠라티 개조 차량 ‘서울다누림 미니밴’ 6대를 정식으로 도입, 관광 약자의 소규모 자유여행을 활성화할 방침이다.

이번 업무 협약을 계기로 양 기관은 ▷관광약자 여행 활성화를 위한 공동 마케팅을 추진하고 ▷수도권에 새로 무장애 관광 코스를 개발하는 등 서울 유니버설 관광환경 조성을 위해 다각도로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재단에서는 쏠라티 개조 서울다누림 미니밴 운영에 맞춰 언택트 시대에 적합한 서울 관광지를 발굴하고, 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을 비롯하여 서울-수도권 연계 신규 무장애 관광 코스도 개발한다.

또 관광과 모빌리티 분야에서 각각 쌓아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서울이 누구나 편리한 관광도시로 도약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교류 협력할 예정이다.

이경재 서울관광재단 시민관광팀장은 “누구나 편리하게 여행할 수 있는 유니버설 관광환경 조성은 전 세계적인 추세로, UN의 지속가능한 발전 목표(SDGs)와 장애인권리협약(CRPD) 준수는 물론, 도시 관광 경쟁력 강화를 위해 필수불가결한 요소”라며 “재단과 현대자동차 간 이번 협약으로 서울이 무장애 관광 도시로 한 단계 더 도약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울다누림 미니밴은 27일부터 서울 및 경기도 코스를 중심으로 본격적으로 운영된다.

jycaf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