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월북 추정’ 탈북민, 성폭행 혐의로 구속영장 발부돼

경찰 로고. [헤럴드경제 DB]

[헤럴드경제] 최근 월북한 것으로 추정되는 20대 북한 이탈 주민(탈북민)이 지난달 지인 여성을 자택에서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구속영장도 발부된 상태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26일 경기 김포경찰서 등에 따르면 탈북민 김모(24) 씨는 지난달 강간 혐의로 한 차례 피의자 신분 조사를 받은 뒤 불구속 입건됐다. 김씨는 지난달 중순 김포시 자택에서 평소 알고 지내던 여성 A씨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그는 남자친구와 다투고서 전화 통화로 하소연을 하던 A씨를 자신의 집으로 불러 함께 술을 마신 후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에서 학교를 나와 지난 2017년 탈북한 김씨는 한국에 정착한 후 직장에도 다닌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달 중순 김씨가 피해자를 협박했고, 월북하려 한다는 첩보를 입수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해 법원으로부터 발부받은 상태였다고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사건 현장에서 곧바로 112 신고가 접수되지 않아 체포 등 강제 수사를 하지 않았다”며 “사건 발생 당일 몇 시간 뒤 피해자 측이 신고해 불구속 상태에서 피의자 조사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구속영장을 발부받고 김씨의 신병을 확보하려고 했는데 연락이 닿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또 다른 경찰 관계자는 “김씨가 김포에 살아 평소 우리 경찰서의 관리 대상이었다”면서 “실제로 월북했는지나 월북한 것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김씨가 맞는지는 알지 못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주재로 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비상확대회의가 열렸다고 이날 오전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은 “개성시에서 악성비루스(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월남 도주자가 3년 만에 불법적으로 분계선을 넘어 7월 19일 귀향하는 비상사건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군 당국도 북한 보도가 나온지 약 8시간여 만인 이날 오후 ‘월북자 발생’을 사실상 공식화 하고 조사중이라고 밝혔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