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가족카드로 청소년 후불교통 서비스 제공

[헤럴드경제=박자연 기자]신한카드는 청소년들이 교통수단을 후불로 이용할 수 있는 체크카드 서비스를 가족 체크카드까지 확대한다고 27일 밝혔다.

청소년 후불교통 체크카드를 이용하면 만12~18세의 청소년 및 중·고등학생들도 충전할 필요 없이 후불교통카드로 전국에서 버스와 지하철 이용이 가능하다. 이는 지난 4월 27일부터 카드이용 관련 국민불편 해소방안의 일환으로 시행되고 있다.

다만 법정대리인이 필요한 서류를 구비해 반드시 은행 영업점으로 방문해서 신청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고 후불교통 이용한도가 월 5만원으로 제한되는 등 불편한 점이 존재했다. 이에 신한카드는 가족카드 제도를 활용해 후불교통 청소년 할인 요금제 자동 적용 서비스를 제공키로 했다.

신한카드는 이번 가족체크카드 청소년 요금제 적용을 오픈하며 이벤트도 마련했다. 오는 8월21일까지 이벤트 응모 후 청소년 가족 체크카드를 발급하고 후불교통을 1회 이상 이용하면 3000원 캐시백을 제공한다.

nature68@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