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文대통령이 SNS서 방역 자랑할 때마다 확진 급증”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7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자랑을 할 때마다 확진자 수가 급증했다”고 지적했다.

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지목하고는 “서울은 천박하고 부산은 초라하다는 여당 대표의 말은 천박하기 이를 데 없다”며 “야당 인사가 그런 말 한 마디라도 했으면 당신들은 어떻게 했겠느냐. 온갖 수단 방법을 총동원해 매장시켰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의 말은 신중하고 천금같이 무거워야 한다. 국정을 책임진 여당 대표의 말도 마찬가지”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설사 케이(K) 방역이 성공적일지라도, 이는 일선 방역 공무원과 의료진의 헌신 덕분이지 대통령의 공은 아니지 않느냐”며 “그리고 내년은 돼야 코로나19 백신 개발과 접종이 가능해진다고 보면, 코로나19를 극복하기까진 아직 절반도 못 왔고 앞으로 2차 확산 등 무수한 장애물이 있다는 것을 모르느냐”고 했다. 이어 “지금은 국가 지도자라면 지쳐가는 현장 근무자를 격려하고, 힘들지만 주의를 게을리하지 말아달라고 호소할 때”라고 덧붙였다. 그는 “여당 대표의 실언과 망언도 어제 오늘의 일은 아니다”며 “자신의 위치와 책무를 망각한 경거망동을 즉각 국민에게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하라”고도 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안 대표는 “최근 문재인 정권이 하는 행태를 보면 도저히 눈 뜨고 봐주기가 어렵다”며 “무능한데 뻔뻔하고, 결과가 엉망인데 고칠 생각도 없다”고 했다. 그는 “대통령과 여당 대표 행태가 이러하니, 국무위원이 국회에 출석해 뻔뻔하게 거짓말을 하고 야당 의원들과 싸우려고 한다”며 “실력이 없는데 태도마저 불량하기 짝이 없다”고 질타했다. 나아가 “대통령과 여당은 발 뻗고 잠이 오는지 의문”이라며 “그 많은 세금을 걷어 도대체 뭘하고 있느냐”고도 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SNS 자화자찬할 시간이 있다면 기본적인 국정부터 똑바로 챙겨야 한다”며 “국민은 대통령 자랑으로 가득 찬 SNS 내용이 아니라, 제대로 된 국정 성과를 보고 싶어한다”고 강조했다. 또 “정부여당도 ‘검언유착’이 아닌 ‘권언유착’의 실체를 밝혀 멀쩡한 사람을 범죄자로 몰지 말고 진짜 국기문란, 가짜뉴스 유포범을 잡아야 한다”며 “국민들은 이제 문 정권이 잘 할 것이란 희망을 서서히 버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yul@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