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진씽크빅, 교육부 ‘이러닝 세계화 프로젝트 기업’ 선정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웅진씽크빅이 교육부의 이러닝 세계화 프로젝트인 ‘LEAD이노베이션’ 그룹에 선정됐다.

LAED이노베이션그룹(Leading Educators for Achieving e-learning Development)은 교육부가 이러닝 세계화 사업의 일환으로 펼치는 국가적 프로젝트로, 국내 우수 에듀테크기업의 교육콘텐츠를 선별해 지원하는 사업이다. 웅진씽크빅은 LAED이노베이션그룹 선정으로 인해 2년 간 해외 국가와의 교류시 홍보, 공교육 현장 활용 장려 등의 혜택을 누리게 된다. 

웅진씽크빅은 2014년 업계 최초로 태블릿PC를 활용한 독서·교육 플랫폼인 웅진북클럽을 출시하며 스마트교육을 선도해왔다. 특히 연간 200억원 이상을 연구개발 비용에 투자하고 있으며, AI분석기술을 포함한 에듀테크 관련 기술특허 13건을 확보했다. 현재 46만명의 스마트 회원을 확보했다.웅진씽크빅 관계자는 “초등학교 선생님을 위해 개발한 스마트올 AI학교수학 등을 필두로 에듀테크의 공교육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와 연계해 해외진출을 도모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yeonjoo7@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