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통제기술원, 한양대와 핵안보 인력양성 맞손

김석철(왼쪽) 한국원자력통제기술원장과 김우승 한양대학교 총장이 업무협약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한국원자력통제기술원 제공]

[헤럴드경제=구본혁 기자] 한국원자력통제기술원은 27일 한양대학교와 핵비확산 및 핵안보 분야 인력양성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원자력통제기술원은 핵비확산 및 핵안보 규제전문기관으로, 안전조치, 수출입통제, 물리적방호, 사이버보안 등의 업무를 통해 원자력의 평화적 이용을 보장하고 있다.

한양대학교는 1958년 국내 최초로 원자력공학과를 설립해 원자력 분야 인재 양성에 힘써왔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에 따라 양 기관은 핵비확산 및 핵안보 분야 교육 인프라 구축과 연구 수행을 위해 관련 경험, 정보 등을 교류하며 협력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우수한 인재들이 핵비확산 및 핵안보 관점에서 규제 원칙과 경험을 체득하고, 나아가 평화적인 원자력 이용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석철 원자력통제기술원 원장은 “양 기관의 협력으로 국가 핵비확산핵안보 역량 강화가 이뤄지도록 실질적 차원의 교류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nbgk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