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취임식 없이 곧장 업무 돌입…“대담한 변화 만들어야”

이인영 신임 통일부 장관은 2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로 첫 출근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남북의 시대에 통일부가 중심이 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연합]

[헤럴드경제=신대원 기자] 이인영 신임 통일부 장관이 27일 취임식 없이 바로 업무에 돌입했다.

이 장관은 이날 오전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안을 재가한 뒤 오후 정부서울청사로 첫 출근하는 길에 기자들과 만나 첫 소감으로 “대담한 변화를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그때그때 임시방편·임기응변으로 대처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전략적 행동을 할 필요가 있다”며 “통일부가 전략적 행보를 하고 아주 대담한 변화를 만들어서 남북의 시대에 통일부가 중심이 될 수 있도록 전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별도의 취임식도 하지 않았다. 대신 통일부 직원들에게 보낸 취임인사를 겸한 메시지를 통해 “전략적 행보로 대담한 변화를 만들고, 남북의 시간에 통일부가 중심이 되자”고 거듭 강조했다.

이 장관은 취임식을 하지 않은 데 대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도 있고 상황이 조금 민감하기도 하고 절박하기도 한데 의례적인 취임식은 번거롭다”며 “제 스타일도 아니고, 바로 현안을 챙겨보고 통일부에서 필요한 전략적·정책적 대책을 마련하고 실천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상황이 종식되지 않은 데다 전임이었던 김연철 전 장관이 남북관계 상황 악화의 책임을 지고 물러났고 북한이 코로나19 의심 탈북민 월북 문제에 대해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는 만큼 격식보다는 내실을 다지고 향후 구상을 가다듬는 데 주력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이 장관은 향후 남북관계와 관련해선 “대화를 복원하고 인도적 협력은 즉각적으로 실천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그런 과정에서 신뢰를 만든다면 남북이 합의한 것을 이행하는 과정으로 갈 것”이라고 밝혔다.

통일부 직원들과의 소통계획에 대해서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연령과 성별을 구별하지 않고 직접 얘기 듣고 좋은 얘기는 바로 받아들이며 함께 고쳐나갈 부분은 고쳐나가겠다”면서 “굉장히 중요한 시기인 만큼 통일부 식구들과 함께 지혜도 모으고 소통해 단결력을 높이는 시간이 필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장관은 이날 오전 문 대통령이 임명안을 재가함에 따라 제41대 통일부 장관으로서의 임기를 시작했다.

shindw@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