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만공사, 언택트 마케팅 항로·화물 유치 총력

인천항만공사는 인천항 물동량 확보를 위해 비대면 방식을 통한 고객사 대상 소통 및 마케팅 활동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헤럴드경제(인천)=이홍석 기자]인천항만공사(IPA)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침체해 있는 인천항 물동량 확보에 총력을 기울인다.

인천항만공사는 인천항의 글로벌 네트워크 활성화를 통한 인천항 신규항로 및 화물 유치를 위해 7월 2주차부터 본격적으로 온라인 포트세일즈를 실시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이에 따라 항만공사는 언택트 마케팅의 일환으로 7월 2주차부터 미주, 유럽 및 아시아 지역 글로벌 고객사를 대상으로 온라인 포트세일즈를 통해 직접 찾아가고 있다.

특히, 인천항 기항 결정 권한이 있는 글로벌 선사 본사와 글로벌 화주·포워더와의 소통 확대를 통해 불확실성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있다.

항만공사는 이달에 미주 서비스(PS8) 활성화를 위해 미주 지역 화주들과 서비스 투입 주체인 ‘THE 얼라이언스’ 소속 선사들을 포함, 총 4차례 온라인 포트세일즈를 진행한 바 있다.

또 기존에 포트세일즈를 통해 현지 화주 물류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하던 간담회도 동영상으로 대체했다.

동영상으로 제작한 설명회 자료를 현지 화주 및 물류업체를 대상으로 배포해 인천항 물류 환경을 홍보하고 있다.

인천항만공사 이정행 운영부문 부사장은 “코로나19로 글로벌 교류가 제한된 상황속에서 언택트 마케팅을 처음 시도하는데 시간과 비용 절감으로 고객사와 더 자유롭게 소통할 수 있어 향후에도 뉴노멀로 자리 잡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어느 때보다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글로벌 네트워크를 더 끈끈하게 다지고 고객사의 요구에 기민하게 대응해 올 하반기에도 인천항 물동량이 오름세를 이어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gilbert@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