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정 변경도 두번까지… 에어부산, 국제선 항공권 특가 판매 실시

[헤럴드경제(부산)=윤정희 기자] 코로나19의 지속적인 확산으로 해외여행 계획이 어려워진 요즘, 내년 3월27일까지 일정 변경이 두번까지 무료로 가능한 항공권이 나왔다.

에어부산(사장 한태근)은 국내 저비용항공사(LCC) 중 처음으로 예약 후 여정변경이 두 번까지 무료인 국제선 특가 항공권 프로모션을 실시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특가 프로모션은 27일 오전 11시부터 8월 2일까지 진행되며 대상 노선은 부산 출발 국제선 17개 노선이다. 특가 프로모션 항공권 운임은 편도 총액운임 기준으로 △부산-후쿠오카·오사카 노선은 6만3900원부터 △부산-타이베이·가오슝 노선은 7만9900원부터 △부산-다낭 노선은 8만9900원부터로 합리적인 가격으로 구매가 가능하다.

특히 이번 특가 항공권은 현재 코로나19 여파로 국제선 노선 운항 시점이 변경될 수 있는 상황을 감안해 예약 후 여정 변경을 할 경우 최대 2회까지 변경 수수료를 부과하지 않는다. 기존 진행했던 변경 수수료 1회 면제 프로모션보다 조건이 확대되어 구매를 망설이는 고객들의 부담이 줄어들 전망이다.

특가 항공권의 탑승기간은 오는 10월 25일부터 내년 3월 27일까지이며 프로모션의 자세한 내용은 에어부산 홈페이지와 모바일 웹·앱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현시점에서 손님들의 예약 부담감을 덜어드리기 위해 여정 변경 수수료를 2회까지 면제해드리기로 결정했다”면서 “겨울여행을 미리 준비하시는 분들은 부담 없이 예약하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cgnhee@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