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하성 “中과 유학취업 비자 발급 합의”

장하성 주중대사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그간 코로나19 확산을 이유로 중단됐던 한국인 유학생과 취업자를 위한 비자 발급이 이르면 다음달 일부 재개될 전망이다.

장하성 주중대사는 27일 베이징 특파원과의 간담회에서 “중국이 유학생과 취업자(Z비자), 비자 신청 시점에 유효한 거류증이 있는 교민 등 3개 그룹에 대해 비자를 발급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비자 발급은 이르면 다음달 초 재개될 전망으로, 그간 코로나19 확산으로 중국 정부는 유학생과 취업자에 대한 비자 발급을 중단했다. 이 때문에 한국으로 돌아왔다가 다시 중국에 들어가지 못하는 경우가 늘었고, 우리 정부는 그간 이들이 중국에 돌아갈 수 있도록 관계당국 간 협의를 계속했다.

다만, 거류증을 갖고 있어도 기한이 만료된 경우에 대해서는 비자 발급이 불가능한 것으로 전해졌다. 장 대사는 “이미 (기한이) 만료된 분들에 대해서는 앞으로 협의를 더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중국 정부가 일부 그룹에 대해 비자 발급을 재개하기로 하면서 향후 협의에 따라 대상이 확대될 가능성도 크다.

주중한국대사관은 오는 28일 공관장 주재 회의를 열어 비자 발급과 관련된 사항을 논의한다는 계획이다.

osyoo@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