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환영위원장’ 박지원 “반성하며 살아”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미래통합당 하태경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홍승희 기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7일 지난 1980년대 미국에서 ‘전두환 환영위원장’을 맡았던 일을 두고 “잘못을 반성하고 살고 있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의 망명 때도 이같이 말씀드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김 전 대통령과 이 나라의 민주화 벽돌을 하나라도 놓은 것을 자랑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과거 1980년대 미국 뉴욕한인회장으로 있으면서 전두환 전 대통령의 방미 당시 환영위원장을 맡았다. 이후 1983년에는 미국 망명 중이던 김 전 대통령을 만나 인연을 맺고 정치에 입문하게 됐다.

박 후보자는 2018년 정부가 권력기관 개혁 방안으로 발표한 대공수사권과 관련해 “국정원이 정보를 수집해 경찰이 수사할 수 있도록 꼭 넘기겠다고 청와대와 합의했다”고 밝혔다.

박 후보자는 “(대공수사권을) 넘기면 ‘간첩은 누가 잡나’라는 걱정을 잘 알고 있지만 수사 과정에서 조작과 은폐 등 너무나도 많은 흑역사가 존재하고 있다”며 수사권 이전 방침을 유지할 뜻을 밝혔다.

hs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