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외국인 코로나19 치료비 본인부담 추진”

26알 중대본회의에서 모두발언 하는 정세균 총리. [연합뉴스]

[헤럴드경제]정세균 총리가 해외 유입 외국인 코로나19 확진자의 치료비를 본인이 내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26일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해외유입 외국인 확진자가 빠르게 증가해 우리 의료체계에 큰 부담이 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외국인 환자의 입원 치료비 전부 혹은 일부를 본인이 부담하도록 하되, 외교관계를 고려해 상호주의 원칙을 적용하겠다. 보건복지부가 관련 법 개정에 나서달라”고 지시했다.

현재 외국인 환자의 치료비를 전액 우리 정부가 부담하는 규정을 바꿔, 국가별로 한국인 환자에게 치료비를 부담시키는 방식을 파악해 해당 국적의 외국인에게 같은 기준을 적용하겠다는 의미다.

정 총리는 러시아 선박에 의한 확산, KBS 보도와 관련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한달 전부터 항만 방역강화 대책을 시행했음에도 러시아 선박에서 다수 확진자가 발생해 유감스럽다”며 재발 방지대책을 주문했다.

최근 부산의 집중호우 피해와 관련해서는 “피해 우려지역 통행금지 등 안전조치를 선제적으로 취해달라. KBS는 보다 신속하고 적극적으로 재난보도를 하고 국민행동요령을 안내해 달라”고 했다.

앞서 이번 집중호우로 인명 피해가 발생했음에도 KBS가 전국적 특보체제로 곧장 전환하지 않았다는 점 등에서 재난주관방송사 역할에 미흡했다는 비판이 있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