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타자 최지만, 우타자로 처음 나와서 시즌 첫 홈런 ‘진기록’

최지만 우타석 첫안타가 홈런
탬파베이 최지만이 26일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가진 경기 6회말 선두타자로 오른쪽 타석에 나와 상대 좌완 앤서니 케이의 직구를 휘둘러 홈런타구를 만들어내고 있다.<mlb.com>

왼손 타자 최지만(29·탬파베이 레이스)이 오른손 타자로 들어선 첫 타석에서 홈런을 터트리는 괴력을 발휘했다. 빅리그에서 우타자로 출전한 것 자체가 처음이었는데, 첫 안타를 홈런으로 장식했다.

최지만은 26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스버그의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2020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경기에 선발 라인업의 1번타자 겸 1루수로 출전, 4타수 1안타(1홈런) 2타점을 기록했다.

안타 한방이 시즌 1호 홈런이었다. 게다가 좌타자에서 스위치히터로 변신해 빅리그에서 처음으로 우타자로 등장해 때린 첫 안타가 홈런이어서 모두를 놀라게 했다.

1회 3루 뜬공, 3회 삼진으로 물러난 최지만은 0-4로 뒤지던 6회말 선두타자로 나왔다.

토론토의 두번째 투수인 왼손잡이 앤서니 케이를 상대한 최지만은 좌타석이 아닌 우타석에 들어섰다. 최지만은 3회에도 케이에게 우타자로 타석에 등장했지만 삼진으로 돌아선 바 있다. 그러나 두 번째 만남에서는 완벽하게 빚을 갚았다. 최지만은 시속 90마일(약 145㎞)짜리 직구를 받아쳐 가운데 담장을 훌쩍 넘어가는 큼지막한 솔로아치를 그렸다.

MLB닷컴에 따르면 빅리그 통산 860타석을 모두 좌타자로만 나섰던 최지만은 이날 처음 오른손타자로 나와 시즌 마수걸이 홈런을 쏘아 올렸다.

최지만은 정규시즌을 앞둔 여름 캠프 자체 연습경기에서도 우타자로 나와 2루타를 기록한 바 있다.

당시 최지만은 “재미 삼아 우타자로 나왔을 뿐”이라고 했고, 케빈 캐시 탬파베이 감독도 “우타자로 출전하는 최지만의 모습을 보긴 힘들 것”이라고 말했었다.

좌투수에 약했던 최지만은 마이너리그에서도 우타자로 종종 출전, ‘스위치 히터’로 활약했다. 하지만 그는 2016년 빅리그 데뷔 이후에는 좌타자로만 전념했다.

탬파베이는 상대팀에서 좌투수가 나올 경우 최지만을 라인업에서 제외하는 ‘플래툰 시스템’을 가동하다 이번에 ‘우타자 최지만’ 카드를 꺼냈는데, 적중했다.

7회 2루 땅볼로 물러난 최지만은 2-4로 밀리던 9회말 2사 만루에서 또 한 번 우타자로 출전, 밀어내기 볼넷을 얻어내며 타점을 추가했다. 최지만의 올 시즌 타율은 0.286(7타수 2안타)가 됐다.

탬파베이는 이어진 만루 기회에서 브랜든 로의 내야 안타로 4-4 동점을 만들었고, 연장 접전 끝에 6-5로 이겼다.

올해부터 주자를 2루에 두고 공격하는 승부치기가 도입된 가운데 탬파베이는 4-5로 뒤지던 연장 10회말 토론토 일본인 투수 야마구치 슌을 두들겨 승부를 뒤집었다.

탬파베이는 무사 1,2루에서 케빈 키어마이어의 우익선상 싹쓸이 2루타로 승부에 마침표를 찍고 개막전 패배 이후 2연승을 달렸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