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절반 “신입 채용 못해 인력부족“ 호소

중소기업의 인력난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10곳 중 5곳이 현재 인력부족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

[헤럴드경제 유재훈 기자] 청년층의 취업난에도 불구하고 중소기업 절반은 여전히 인력부족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채용한 신입사원 10명 중 3명은 입사 1년이내 퇴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직원 수 300명 미만인 국내 중소기업 388개사의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고용실태’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 기업의 54.6%가 ‘적시에 직원을 채용하지 못해 현재 인력부족을 겪고 있다’고 답했다.

인력부족을 겪고 있는 직무분야는 생산/현장직이 31.1%(복수응답)로 가장 많았고, 이어 ▷기획/전략(26.4%) ▷영업(24.1%) ▷연구개발(20.3%) ▷IT/정보통신(17.5)% ▷인사/총무(16.0%) ▷마케팅/홍보(14.6%) ▷재무/회계(14.2%) 등의 순으로 많았다.

중기 인사담당자들은 인력수급이 어려운 이유로, ‘직원들의 연봉수준이 낮아서(43.0%·복수응답)’를 꼽았다. 다음으로 ▷구직자들의 눈높이가 너무 높아서(37.1%) ▷기업의 낮은 인지도(34.5%) 때문이라는 답변이 뒤를 이었다. 이 밖에도 ▷다양하지 못한 복지제도(20.1%) ▷열악한 근무환경(16.0%) ▷상대적으로 넓은 업무영역(13.1%) ▷체계적이지 못한 업무시스템(11.9%) 등의 순이었다.

특히 중소기업은 그나마 채용한 신입사원의 인력 유지가 더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1년 이내 신입사원을 채용했는지 질문한 결과, 63.1%가 ‘채용했다’고 응답했다. 반면 채용했던 신입사원 중 퇴사한 직원이 있는지에 대해서는70.2%가 ‘있다’고 응답했다.

1년 이내 퇴사한 신입사원들의 평균 퇴사율은 29.3%로 10명 중 3명 꼴이었다. 신입직 퇴사가 많았던 직무는 ‘영업직’이 38.4%(복수응답)로 가장 많았고, 다음으로 ▷판매/서비스직(29.7%) ▷생산/현장직(27.3%) ▷고객상담/TM(24.4%) ▷IT/정보통신직(20.3%) 등의 순으로 회사를 떠난 직원이 많았다.

신입사원 퇴사 시기로는 △입사 후 3개월 이내가 64.0%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입사 후 3~6개월 이내(30.2%) △입사 후 6개월~1년 이내(5.8%) 순이었다.

반면, 인사담당자들은 신입사원 채용 시 기대하는 근무 기간으로 △최소 3년 정도는 근무하길 원한다는 응답이 36.0%로 가장 많았다.

한편, 이들 신입사원들이 퇴사한 이유로는(*복수응답) △’직무가 적성에 맞지 않아서’가 응답률 40.1%로 가장 많았으며, 다음으로 △연봉이 낮아서(33.1%) △실제 업무가 생각했던 것과 달라서(24.4%) △회사에 비전이 없다고 생각해서(22.1%) △업무 강도가 높아서(18.6%) △다른 기업에 취업이 확정되어서(10.5%) 등의 이유가 있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