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서울중앙지검, 추미애 법무부의 앞잡이 불과”

[진중권 페이스북]

[헤럴드경제=뉴스24팀]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7일 KBS의 ‘검언유착’ 오보와 관련, 왜곡 보도를 유도한 인사가 서울중앙지검 핵심 간부로 지목됐다는 조선일보 보도를 공유하며 “보도가 사실이라면 파장이 엄청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정작 더러운 유착은 윤석열 검찰과 채널A 사이가 아니라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과 KBS 사이에 존재하는 것으로 밝혀지는 상황”이라고도 했다.

진 전 교수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조선일보 기사를 공유하며 “작전 세력이 드디어 밝혀지려나. KBS에 조작된 내용을 전달한 것이 서울중앙지검의 고위 간부였다는 보도”라고 평가했다.

진 전 교수는 “검언유착에서 권언유착으로”라며 현재 상황을 평가하며 “ 수사심의위를 앞두고 KBS와 MBC를 동원해 자기들이 창작한 음모론을 대안 현실로 굳혀 놓으려 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결국 ‘검언유착’은 자기들이 하고 있었다”며 “서울중앙지검은 검찰이라기보다는 정권의 공격견, 즉 추미애 법무부의 앞잡이에 불과하니 말이 검언유착이지 실은 ‘권언유착’인 셈”이라고 비판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