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욱, ‘채널A 기자 명예훼손 혐의’ 또 고발돼

[헤럴드경제DB]

[헤럴드경제=뉴스24팀]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의 핵심 당사자인 채널A 이동재(35) 전 기자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검찰에 재차 고발당했다.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는 27일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 대표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한다고 밝혔다.

법세련은 최 대표가 지난 4월 3일 '편지와 녹취록상 채널A 기자 발언 요지'라는 제목으로 페이스북에 올린 글 중 '눈 딱 감고 유시민에게 돈을 건네줬다고 해라', '유시민의 집과 가족을 털고 (유시민이) 이사장을 맡은 노무현재단도 압수수색 한다'라고 적은 부분이 허위사실이며 이 전 기자의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는 "(공개된) 녹취록 등을 보면 이런 내용은 전혀 없고, 유시민의 '가족'이나 '노무현재단'이라는 단어조차 찾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최 대표의 페이스북 글은 여론 조작을 시도한 정치공작이자 이 전 기자에 대한 인격 살인"이라고도 했다.

법세련은 앞서 최 대표의 해당 페이스북 글의 다른 부분 역시 허위사실로 보고 이 전 기자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과 업무방해의 공모 공동정범 혐의 등으로 검찰에 두 차례 고발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