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롯손해보험,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본상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캐롯손해보험이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2020(Red Dot Design Award 2020)’에서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디자인 부문 본상(Winner)을 수상했다고 27일 밝혔다.

캐롯손해보험은 국내 1호 디지털 손해보험사라는 정체성을 세련되면서도 친숙한 브랜드로 표현한 점에 대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한 심사위원은 “독특하면서도 쉽게 와 닿는 브랜드”라며 “창의성 넘치는 디자인을 추구하는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의 모토에도 부합한다”고 했다.

▷공평한 ▷번거로움이 없는 ▷자유로운 ▷오늘에 충실한 이라는 4가지 브랜드 핵심 가치를 도출하여 기존 보험 고객이 갖고 있던 잠재적 니즈에 집중한 점도 차별점으로 꼽혔다.

캐롯손해보험 관계자는 “기존에 고객들이 인지하고 있는 보험사의 보수적인 이미지와 달리 창의성과 혁신성을 장착한 차별화된 브랜드로 다가가며 디지털 손해보험사로서의 성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했다.

한편,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는 미국 IDEA,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산업 디자인상 중에 하나로 꼽힌다.

th5@heraldcorp.com

Print Friendly